상단여백
HOME 정치
통일부 “남북 협력 독자적 사업 선별 추진....제재 저촉되는 부분 국제사회 설득”
  • 안윤석 대기자-김한나 기자
  • 승인 2020.01.16 11:30
  • 댓글 0

통일부는 16일 "남북 협력 사업이 대북 제재에 저촉되는 부분이 있다면 국제사회를 설득하겠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우선적으로 대북제재 저촉되지 않고 독자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부분들을 선별해 추진해 나가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당국자는 “우선적으로 대북제재 저촉되지 않고 독자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부분들을 추진해 나가겠다”며 “대북제재에 저촉되는 부분은 (국제사회와) 협의를 통해 지지와 면제를 받으면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접경지역 협력이나, 개별 관광, 스포츠 교류 등 여러가지 협력 방안들을 언급하며 “현재 국제사회 제재 틀에 저촉되지 않으며 우리 정부가 남북 협력 방안에 대해 독자적으로 추진할게 뭐가 있는지는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 대북제재 면제 리스트업을 실무적으로 할 수는 있지만 제재 면제 밟기 전의 사전단계는 아직 아니다”라며 “그건 좀 더 북과 협의도 필요하고 강구할 부분은 강구해서 절차를 진행해야한다”고 말했다. @

 

안윤석 대기자-김한나 기자  ysan777@naver.com-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111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