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사
美 전문가, "北 새로 개발했다는 첨단전술무기...위성위치확인 장치(GPS) 갖춘 신형 장사정포"
북한이 장사정포 발사 모습(사진=노동신문)

북한이 새로 개발했다는 첨단전술무기는 위성위치확인 장치(GPS)를 갖춘 신형 장사정포로 추정했다. 

미국 랜드연구소의 브루스 베넷 선임연구원 북한이 전날 역시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군사전문가인 베넷 선임연구원은 북한이 새로 개발한 첨단전술무기 시험을 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이같이 RFA에 말했다.

우리군 소식통도 "우리 군은 김 위원장이 시험을 지도한 첨단전술무기를 신형 장사정포로 추정하고 있다"며 "김정일 시대 때부터 개발 중인 무기로 정보당국에서도 지속해서 확인하고 있던 사안"이라고 밝혔다

조선 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들은 김 위원장이 국방과학원 시험장을 찾아 새로 개발한 첨단전술무기 시험을 지도했다"며 "오랜 기간 연구·개발되어온 첨단전술무기는 우리 국가의 영토를 철벽으로 보위하고 인민군대의 전투력을 비상히 강화하는 데서 커다란 의의를 가진다"고 밝혔다.

한편 미국 전문가들은 김정은 위원장이 새로 개발한 첨단전술무기 시험을 지도한 것은 대북제재 완화 등 미국의 북핵협상 전략에 변화를 주기 위한 압박용이라고 분석했다.

게리 새모어 전 백악관 대량살상무기정책 조정관은 북한이 새로운 첨단전술무기를 시험했다는 것은 대북제재 완화를 통해 경제적 혜택을 조속히 얻기 위해 미국과 한국을 압박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랜드연구소의 브루스 베넷 선임연구원 역시 북한의 첨단전술무기 시험은 미국을 압박해 대북제재를 완화하려는 것이라며 그만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에 대한 제재완화를 원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국 민간연구소 군축협회(ACA)의 데릴 킴벌(Daryl Kimball) 대표는 북한의 첨단전술무기 시험은 북한의 인내력에 한계가 있어 미북 간의 외교적 노력이 계속 정체된다면 북한은 다시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시험을 할 수 있다는 것을 미국에 보여주려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111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