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北, 올해 유엔 분담금, 134번째 12만 1천 달러...한국은 13번째 4천950만 달러"
  • SPN 서울평양뉴스 편집팀
  • 승인 2018.01.10 06:19
  • 댓글 0
북한 유엔 대표단(사진=UNYV)

북한이 올해 유엔 회원국 193개국 가운데 134번째에 해당되는 12만 1천 달러의 유엔 분담금을 납부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엔 사무국이 최근 공개한 ‘2018 유엔 정규예산 분담금’ 자료에서 북한이 올해 납부해야 하는 유엔 분담금이 12만 1천 달러로 책정됐다고 미구그이 소리 방송이 전했다.

이 같은 수치는 올해 전체 유엔 회원국들의 분담금 24억8천700만 달러의 0.005%, 즉10만 분의 5에 해당하는 액수다.

유엔 분담금은 유엔의 예산을 충당하기 위해 모든 회원국들에게 할당되는 금액으로, 각 회원국의 국민 소득과 외채 등 객관적인 경제지표를 근거로 매 3년 마다 새롭게 산정된다.

북한의 분담율 0.005%는 1백 93개 유엔 회원국 가운데 134번째로, 몽골과 차드, 세나갈과 같은 수준이다.

또한, 20년 전과 비교하면 10분의 1 수준으로 떨어졌다.

1998년까지 0.03~0.05% 비율을 유지했던 북한의 분담금은 1999년부터 급격히 줄어 2001년부터 2006년 사이엔 0.01%~0.009% 수준에 머물렀고, 이후에도 계속 하락했다.

한편, 미국은 22%, 5억9천100만 달러로 가장 많은 분담금을 내고 있으며, 일본과 중국, 독일, 프랑스, 영국 등이 뒤를 잇고 있다.

한국의 분담액은 4천950만 달러로, 13번째로 많았다.@

SPN 서울평양뉴스 편집팀  seopyongnews@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