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심재권 의원, "北, 통일부 대상 해킹 시도 연간 수 백건""통일정책과 탈북민의 각종 신상 등 민감한 정보 탈취 시도"
통일부 청사(사진=SPN)

최근 북한이 우리나라의 통일정책과 탈북민의 각종 신상 등 민감한 정보를 다루는 통일부를 대상으로 하는 해킹시도가 연간 수백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일부가 심재권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7년 8월까지 통일부에 대해 총1,155건의 해킹 시도가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연도별로는 2013년 161건, 2014년 315건, 2015년 172건, 2016년 260건에 달했으며 2017년에는 1월부터 8월까지 이미 247건에 달했다.

최종 경유지 정보(IP주소)만 확인 가능한 상황에서 통일부를 해킹하기 위해 경유한 국가는 중국이 405건으로 35.0%를 차지했고, 한국 국내로 판명된 것만도 382건(33.0%), 미국 170건(14.7%)에 이어 러시아 38건(3.2%) 등 순이었다.

해킹 시도 유형은 해킹메일이 무려 480건으로 41.5%를 차지했고, 시스템정보수집이 256건으로 22.1%, 악성코드 247건 21.3%, 유해IP 접속이 139건으로 12.0%, 자료유출 시도는 1건으로 0.1% 등도 있었다.

심의원은 “통일부측은 사이버안전센터 정보보호시스템을 통해 해킹 시도를 차단·방어 중이며 실제로 해킹 피해를 입은 사례는 아직 없다고 밝혔지만 최초의 경로 파악이 불가능한 상태에서 최근 북한의 사이버공격이 점점 지능화․고도화되는 추세를 보면 결코 안심할 상황이 아닌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실제로 지난해 11월 3일과 금년 1월 3일 북한 관련 학술연구 단체를 사칭해 북한 IP주소에서 미국소재 서버를 경유해 신자들에게 발송된 전자우편에 첨부된 ‘우려되는 대한민국.hwp’ 및 ‘2017년 북한 신년사 분석.hwp’ 등 한글 파일에는 정보를 유출하고 다른 악성코드를 추가로 전송받아 실행하는 악성기능이 포함돼 있다.

심의원은 "이들 사이버테러 공격의 1차적인 목적은 사칭(악성) 메일을 보내 상대방의 ID와 비밀번호를 획득하는 것이고, 2차 목적은 메일 해킹을 통한 문서 등 정보 유출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