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감>북핵해법 두고... 與 "남북 대화라인 복원", 野 "전술핵 배치" 외통위 국감서 충돌
  • SPN 서울평양뉴스 편집팀
  • 승인 2017.10.12 21:48
  • 댓글 0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국정감사를 받는 모습(사진=TV 캡처)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12일 외교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북핵 해법을 두고 여야가 충돌했다.

먼저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은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끌어내기 위한 초강력적인 압박이 있어야 하지만 그 압박을 대화를 위한 마중물적인 성격이어야 한다"면서 "우발적 충돌을 막기 위해서라도 남북간 대화라인 복원에 적극적인 입장을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같은당 문희상 의원은 야당의 '전술핵 재배치론'을 정면 비판했다.

문 의원은 "(한국당이) 전술핵 재배치를 당론으로 정했는데 이것은 백해무익하다"라면서 "힘을 합쳐도 모자라는 판에 남남갈등을 조정하고 안보장사를 하면 되느냐"고 꼬집었다.

이에 자유한국당 윤영석 의원은 "북한은 사실상 핵보유국으로 보고 대비책을 만들어야 하는데 정부의 대응이 너무 부실하고 안이하다"면서 "결국 전술핵은 김정은 코앞에 배치해야 응징이 가능하고 도발을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같은당 이주영 의원도 "외교·안보라인까지 평화 구걸하는 유약한 현상을 초래하고 있는데 전술핵 배치가 안 되면 핵무장 주장을 우리가 해야 한다"며 의견을 보탰다.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은 "전술핵 배치의 현실화 가능성을 차치하고서라도 우리가 (미리) 전술핵 배치를 단언하여 포기할 필요는 없다"면서 "군사적 압박을 단기간에 획기적으로 강화할 필요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야당은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의 발언 등을 문제 삼으면서 문재인 정부의 외교안보라인간 엇박자를 문제삼았다.

한국당 홍문종 의원은 "그분이 장관으로 외교 문제를 다 결정하는 것 같다, 심심하면 미국 약 올리고"라며 비판했다. 

이에 민주당 추미애 의원은 "미국에서도 문정인 특보 주장에 동조하는 전문가가 훨씬 많다"고 반박했다.@

SPN 서울평양뉴스 편집팀  seopyongnews@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N 서울평양뉴스 편집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