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하와이 주민들, "북 핵 공격 가능성에 우려...문의 쇄도"
  • SPN 서울평양뉴스 편집팀
  • 승인 2017.10.12 06:52
  • 댓글 0
북한 미사일 발사 사거리(사진=김동엽)

북한 미사일 사정권 안에 들어가는 것으로 분석되는 하와이 주민들 사이에서 실제 공격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니얼 마이즌절 하와이주립대학 공보국장은 11일 지난 3~4개월 동안 하와이에서 북한의 공격 가능성에 대한 논의가 활발해졌다"며 이같이 미국의 소리 방송에 말했다.

마이즌절 국장은 "북한 미사일 기술이 진전되고, 미국과 북한 지도자들의 강경 발언이 이어진 것이 원인"이라며 하와이주립대학 내에서도 실제 북한 핵 공격 가능성에 대한 문의가 크게 늘었다:고 밝혔다.

하와이주립대학 10개 캠퍼스의 학장들과 비상사태 관리자, 공보 담당자들이 교직원과 학생들로부터 북한 핵 공격 상황과 대처 방안에 대해 많은 질문을 받고 있다고 했다.

마이즌절 국장은 "이같은 우려에 대한 적절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 9일 이 학교 5만명의 학생들과 1만명의 임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발송했다"고 말했다.

'핵 공격이 일어날 경우'라는 제목의 이메일에는 그런 상황이 발생하면 하와이 재난관리국의 비상 사이렌에 따라 대피소를 찾으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마이즌절 국장은 이번 이메일 발송이 큰 관심을 받았다며, 미국에서만도 100여 건의 관련 보도가 나왔다고 밝혔다.

정작 지난 몇 달간 관련 논의가 이어져 온 하와이 주에서는 별 주목을 받지 않았는데 미국 내 다른 지역으로부터 많은 관심이 쏟아졌다는 설명했다.

하와이 주 의원들은 올해 들어 핵공격에 대비한 비상계획을 다시 점검하기 시작했고, 하와이 비상관리청은 지난 7월 북한의 핵공격에 대비한 주민대피 훈련방안을 마련했다.

미국 50개 주 중 핵공격을 가정해 대피 훈련 방안을 마련한 것은 하와이가 처음이다.

북한의 핵공격 시 주민과 방문객들의 신속한 대피를 돕고 행동 요령을 알리는 이 훈련은 오는 11월부터 정기적으로 실시된다.@

SPN 서울평양뉴스 편집팀  seopyongnews@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