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통일부, "서해상서 북한 주민 시신 1구 수습...유엔사 통해 북측에 통보 예정"
  • SPN 서울평양뉴스 편집팀
  • 승인 2017.09.13 11:28
  • 댓글 0
백태현 대변인(사진=통일부)

통일부는 서해 상에서 표류 중인 북한 주민 추정되는 시신 1구를 수습해 북측에 송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13일 정례 브리핑에서 "우리 해경은 8월 30일 오전 8시께 대연평도 남서방 해상 9.5km 지점에서 표류 중인 북한 주민 추정 사체 1구를 인양하고 정부 합동조사 결과 북한 주민으로 추정해 송환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오늘 오전 9시 대한적십자사 회장 명의로 18일 오후 2시 판문점을 통해 사체를 송환한다는 계획을 북측 적십자위원회에 통보하려 했지만 반응이 없었다"면서 "오후에 유엔사 군정위를 통해 북측에 통보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백 대변인은 "시신은 40대 남성으로 추정되며, 북한 군복을 입고 있었지만 머리가 긴 점으로 미뤄볼 때 군인이 아니라 주민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11일에도 서해상에서 40대 중후반의 북한 여성으로 보이는 시신이 수습돼 정부가 24일 북측에 인계하려 했지만 반응이 없어 무산됐다.@

SPN 서울평양뉴스 편집팀  seopyongnews@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