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美 의회도서관, "북한 희귀자료 지난 21일부터 온라인 열람"
미 의회도서관이 소장하고 있는 1950년대 희귀잡지인 '활살'의 표지(사진=VOA)

미국 의회도서관이 북한에서 출판된 일부 자료에 대한 온라인 열람 서비스를 21일부터 시작했다.

미 의회도서관은 1948년~1964년 사이 북한에서 발행된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반에 걸친 간행물을 온라인에서 열람할 수 있다고 VOA가 전했다.

미 의회도서관은 “북한 컬렉션에서 가장 많이 찾는 자료 중 일부를 온라인에서 무료로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링크 https://www.loc.gov/collections/north-korean-serials/about-this-collection/)

세계 최대 도서관 중 하나로 꼽히는 미 의회도서관은 280종 이상의 북한 간행물을 소장하고 있다.

특히 한국전쟁 중 사라진 전 세계 유일본의 희귀한 자료를 전 세계 최대 규모로 소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의회도서관은 한국국제교류재단과 협력해, 소장 중인 북한 자료를 색인하고 스캔해서 온라인에 올리는 방대한 디지털화 작업을 약 2년 전부터 진행해 왔다.

2018년 디지털 색인 작업을 일부 완료했고, 현재 추가 색인과 스캔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의회도서관은 “북한 자료 디지털화 작업의 초기 2년 단계가 완료되면, 총 146종에 담긴 4천200점 이상의 자료가 디지털 컬렉션에 담길 것”이라고 밝혔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 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