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WFP “북한 내 영양지원 활동 중단..."코로나19-국경봉쇄때문인 듯"
북한에서 제작한 영양 비스킷과 콩우유 홍보 포스터(사진=WFP)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WFP)이 22일 현재 북한 내 영양지원 활동이 중단된 상태라고 밝혔다.

세계식량계획은 이날 공개한 ‘코로나19: 외부 상황보고서’에서 현재 아시아 지역 국가 중에서 영양지원 활동이 중단된 국가로 3개국을 거론하며 이같이 밝혔다고 RFA가 전했다.

북한을 비롯해 현재 이 기구의 영양지원 활동에 차질이 생긴 지원대상국은 스리랑카와 라오스이다.

보고서는 북한에서 지원 활동이 중단된 시점과 그 이유 등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해 지난 1월 말 시작된 북한 국경폐쇄와 내부 방역활동 때문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한편, 세계식량계획은 이달 초 발표한 ‘1월 북한 국가보고서’에서 지난 1월 한달 동안 임산부와 수유모, 그리고 5세 미만 어린이 등 북한 주민 약 59만명에게 2,590톤의 식량을 지원했다고 공밝혔다.@

 

김한나 기자  gra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