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해리 해리스 美 대사, 11월 한국 떠날 것"... 美대사관, 사임설 부인
해리스 대사가 기자회견하는 모습(사진=공동취재단)

해리 해리스 주한미대사가 사임의사를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9일 밝혔다.

로이터 통신는 이날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해리스 대사가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과 상관없이 11월 미국 대선 이후 한국을 떠나고 싶어한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해리스 대사의 전임자들은 평균 3년씩 근무하면서 한국과 좋은 관계를 유지했으나, 그의 재임 기간에는 한미 간 적대감이 증대됐다”고 설명했다. 해리스 대사는 2018년 7월에 주한 미국대사로 부임했다. 

윌리엄 콜먼 주한 미국대사관 대변인은 이날 입장무을 통해 "대한민국 정부 당국자는 물론 훌륭한 한국민 및 독립성을 보장받는 언론과 적극 소통함으로써 한미동맹 강화에 일조하겠다는 대사의 의지에는 변함이 없다"며 사임설을 즉각 부인했다.

콜먼 대변인은 "해리스 대사가 대통령의 뜻에 따라 직무를 수행하고 있으며 미국을 위해 계속 적극적으로 봉사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이어 "대사가 평소 즐겨 말하는 것처럼 '한국은 미국 대사로서 최고의 근무지이자 미국에게는 최고의 동반자이며 동맹'"이라고 덧붙였다.  @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