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美 전문기업, "北 해커, 미 재무부 제재 사흘만에 돈세탁 재개”
해킹 시도 가상 영상(사진=RFA)

미국 재무부가 북한의 해킹그룹을 도운 혐의로 중국 국적자 두 명에 대한 제재 명령을 내린 지 불과 72시간 내에 북한 해커들이 자금세탁 활동에 다시 나섰다고 관련 전문기업이 밝혔다.

미국의 암호화폐 자금세탁 방지 전문기업인 ‘체이널리시스’는 26일 중국 국적자 톈인인과 리자둥에 대해 미국 재무부가 이달 초 기소와 제재 명령을 내린 후72시간 이내에 북한 해커들이 돈 세탁 활동에 나섰다며 주의를 촉구했다고 RFA가 말했다.

체이널리시스는 "북한 해커들이 암호화폐 관련 조사와 과학수사 등을 피하기 위해 해킹 이후 시간을 두고 암호화폐를 현금화 하는 등 돈 세탁 기법이 향상되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 해커들이 2018년에는 해킹 후 현금화하는데 200일에서 300일 가량 걸렸다면, 2019년에는 100퍼센트가 50일에서 60일 이내에 현금화됐고, 특히 절반 가량은 해킹 이후 일주일 이내 혹은 수 일 이내에 현금화 되었다"고 지적했다

체이널리시스는 이날 북한이 사이버 공격을 통해 탈취한 자금을 세탁한 혐의를 받은 두 중국 국적자들에 대한 제재 등 북한의 암호화폐 관련 불법 행위를 막고 대북제재를 이행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법을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인터넷 화상회의를 개최했다.

국 재무부는 지난 2일 이들 중국 국적자들이 북한에서 약 1억 달러를 받아 통화 이체 등의 수법으로 자금 출처를 불분명하게 만들었다며 제재 명령을 내렸다.

재무부는 이들이 북한이 2018년 사이버 공격으로 인해 탈취한 암호화폐의 돈세탁에 연루됐다고 밝혔다.@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