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文 대통령, "여전한 교회 예배 강행 걱정...박원순·이재명 조치 지지"
문재인 대통령이 수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코로나-19' 사태에도 예배를 강행하는 교회들에 대해 “적지 않아 걱정이다”라고 밝혔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가 전했다.

문 대통령이 "종교집회에 대해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재명 경기지사가 취하고 있는 조치를 적극 지지한다"며 서울시와 경기도의 조치에 힘을 실어줬다.

서울시는 이날 “교회들이 '코로나-19' 7대 수칙을 지키지 않은 채 주일 예배를 강행할 경우 예배금지 명령과 함께 구상권을 청구하기로 하겠다”며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문 대통령은 “성남의 한 교회와 대구 요양병원의 집단 감염으로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늘어나는 것을 보면서 국민들 모두가 안타까웠을 것”이라며 “그런 일은 언제든지 되풀이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중앙정부도 지자체에만 맡기지 말고, 지자체의 조치를 적극적으로 뒷받침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