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美 “北 주민들 신종 코로나 취약성 우려...대북 원조 승인 준비돼”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 (사진=미 국무부 트위터)

미국 정부는 13일(현재시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북한 주민들의 취약성에 우려했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미국은 북한 주민들이 코로나바이러스 발병에 취약하다는 점에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우리는 북한 내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대항하고 억제하기 위한 미국과 국제 지원 및 보건 기구들의 노력을 강력히 지지하고 격려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이들 기구들의 원조에 대한 승인을 신속히 할 수 있도록 준비돼 있고, 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북한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사례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