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北, 피복공장서 마스크 생산 박차...소독제도 개발 공급
평양시피복공업관리국 피복기술준비소에서 마스크를 생산하는 모습(사진=노동신문)

북한이 코오나-19 감염증을 막기 위한 국가적인 비상방역조치들이 연이어 취해지고 있는 가운데 피복공장들이 마스크 생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북한 대외용 매체인 '통일메아리'는 13일 "락랑봉화피복공장에서 공장의 생산자들은 지난 2월3일과 4일 이틀동안 4만 5천대의 마스크를 생산했다"고 소개했다.

북한에서는 아직 마스크 자동생산이 시설일 없어 봉제공장에서 수작업으로 마스크를 생산하고 있다.

우한폐렴(북한 락랑봉화피복공장에서 생산한 마스크(사진=통일의 메아리)

한편,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활발하게 진행되는 위생선전 활동과 예방사업' 제목의 기사에서 ‘평안북도 고려약 생산관리처'에서 ’10여차례에 걸친 실험' 끝에 염소계 소독약인 이산화염소수 생산에 성공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관리처에서 "소독약을 긴급히 생산 보장하는데 총력을 집중해 하루 생산량을 지난시기보다 두배로 늘려 짧은 기간에 많은 양의 소독수를 생산해 애육원, 육아원을 비롯한 수십 개 단위에 보내줬다고 소개했다.@

 

안윤석 대기자  gra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