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文 대통령, "올해는 신북방 협력의 해”…”실질적 성과 내야”
문재인 대통령이 북방경제협력위원장으로 부터 보고받는 모습(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올해 다시 찾아오기 힘들 정도로 굉장히 좋은 계기를 맞은 만큼 신북방정책이 실질적인 성과를 내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2시간 동안 권구훈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장으로부터 '2020 신북방정책 전략'을 보고받은 후 이같이 말했다고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이 전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권 위원장이 위원회 출범 이후 북방국가와의 협력 강화를 위한 기반을 조성한 그간의 성과와 2020년 계획을 보고했다”고 밝혔다.

권 위원장은 “올해는 러시아, 몽골과 수교 30주년으로 신북방정책을 중점 추진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는 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작년 아세안 10개국 방문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 등 신남방정책의 모멘텀을 이어 올해를 '신북방 협력의 해'로 삼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방경제협력의 실질적 성과를 창출하고 확산하는 해가 되도록 하겠다”며 신북방정책의 성과를 극대화를 위해  경제협력, 외교행사, 문화‧인적 교류, 홍보 등의 유기적인 추진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