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한·미 방위비분담 협상 6차 회의…”입장 차이 존재”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 대사와 제임스 드하트 미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대표 (사진=외교부)

한국과 미국은 14일부터 15일(현지시간) 이틀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제11차 한미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6차 회의를 가졌으나 결국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외교부는 16일 “이번 회의를 통해 우리측은 SMA 틀 내에서 협의가 이루어져야 하며, 이를 통해 합리적이고 공평한 합의가 도출되어야 한다는 기본 입장을 견지했다”고 밝혔다.

이어 “양측은 상호 이해의 폭을 넓히고 공감대를 확대하였으나, 아직까지 양측간 입장 차이가 있음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다만 “양측은 상호 수용 가능한 합의의 조속한 타결을 통해 협정 공백을 최소화하고 한미동맹과 연합방위태세에 기여할 수 있도록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차기 방위비 협정 회의 일정은 외교경로를 통해 협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