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통일부, “남북협력사업, 南北이 독자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영역 있어”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 (사진=통일부)

통일부는 15일 “남북협력사업에는 한미간에 협의할 사항이 있고 남북간에 독자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영역이 있다”고 밝혔다.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이 남북 협력 사업에 대한 다소 회의적인 발언'을 한 데 대해 “남북관계는 우리의 문제인만큼 현실적인 방안들을 강구하여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겠다”고 말했다.

앞서 미 국무부 관계자는 14일(현지시간) “미국과 우리의 동맹국 한국은 북한과 관련된 우리의 노력에 있어 긴밀하게 조율하고 있고 우리는 단합된 대북 대응에 있어 긴밀한 조율에 전념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모든 유엔 회원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를 이행해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

김 부대변인은 “개별관광의 경우에는 저희가 유엔안보리 제재에 접촉되지 않는다고 보고 있다”며 “우리 국민에 대한 신변안전보장조치만 확보되면 적극적으로 검토가 가능하다”는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호응할 경우는 남북이 독자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협력사업이 적지 않다”며 “우리 정부의 이런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이러한 제안에 호응이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 부대변인은 “한미간의 협의될 사안에 대해서는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틀 내에서 한미간에 긴밀하게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개별관광을 두고 한미 간의 갈등 논란에 대해 “한미 간에는 여러 가지 사안에 대해서 잘 소통이 되고 있고 협력이 원활하게 되고 있다”고 말했다. @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최종훈 2020-01-15 21:14:54

    북의 정치체제가 변하지 아니하는한 북의정치체제는 대한민국의 적국일 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북통일을 원하는 이유는 이산가족이 많았기 때문이다 일반서민과 정치체제와는 구분된다는 사실을 외면하는 사고방식으로는 통일은 불가능하다
    북체제의 평화통일은 남조선내에서 사회주의혁명이 일어난후 흡수통일이고,제2안이 핵위협에 의한 남조선의 무장해제후 무혈점령이다.현재의 평화유지가 북의 제2안에 말려들어가는 과정중의 하나가 아닐까? 운전자가 아닌 트레일러가 아닌가 의심된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