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박원순 "2022년까지 한미 군사훈련 잠정 중단" 제안… 美 태도변화 촉구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서울시청)

박원순 서울시장이 13일(현지시각) “올 7월 도쿄올림픽의 평화적 개최를 위해 지금부터 2022년 북경 동계올림픽기간까지 한반도 일대에서 모든 군사훈련을 포함한 일체의 긴장고조와 적대행위를 잠정 중단하자”고 제안했다.

박 시장은 이날  미국 워싱턴 D.C. 미 외교협회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남북단일팀으로 구성된 선수단이 도쿄올림픽에 참가할 수 있도록, 이를 통해 이념과 갈등을 뛰어넘는 전 세계인의 스포츠축제가 될 수 있도록 UN과 국제사회가 협력해 주시기 바란다”는 뜻을 전하며 이같이 말했다.

박 시장은 “서울-평양 올림픽 유치 결정은 2021∼2022년에 이뤄질 가능성이 높고 공동 개최를 위해서는 지금 당장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 분위기 조성이 필요하다”며 한-미 군사훈련 중지를 요청했다.

그는 "2018년부터 한반도를 스쳐가고 있rh 어쩌면 마지막이 될 지도 모를 '신의 옷자락'을 우리는 반드시 붙잡아야 한다"며 "그 중심에 남북정상이 합의한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 유치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평창동계올림픽이 한반도에 평화의 바람을 몰고 왔듯이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은 한반도에 항구적 평화를 불러올 것이라 확신한다"며 "한반도의 평화는 동북아시아의 평화로 이어질 것이고 이는 다시 세계 평화로 확산될 것이 틀림없다"고 확신했다.

유엔 안보리가 결의한 대북제재 관련해 "우리는 그동안 최선을 다해 대북 제재에 대한 UN 결의를 일관되게 존중하고 실행하며 미국과 빈틈없이 협력해왔다"며 "그러나 수단이 목적이 되어선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동안 제재를 통해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이끌었다면 이제는 제재의 변화를 통해 북한의 바람직한 변화를 유인해야 한다"며 "이제야말로 대북 제재를 보다 더 전략적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미국 정부가 이런 제재의 한계 속에 놓인 민간교류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더욱 진전될 수 있도록 좀 더 분명하게 나서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 시장은 또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5배 인상과 같은 과도한 요구는 한국 국민들에게 미국에 대한 반감을 키우는 요인이 되고 있다”며 "굳건한 한미동맹을 위해서라도 방위비분담금은 서로가 납득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조정되어야 한다”는 뜻을 강하게 내비쳤다.

아울러 "미군의 한반도 주둔은 북한의 군사적 행동을 견제하고 균형을 잡는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며 “동맹이 상호적이라는 사실을 증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