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文 대통령, 록밴드 U2 접견…”평화의 길에 음악 역할 커”
유투의 리더 보노를 만난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9일  록밴드 유투(U2)의 리더이자 사회운동가인 보노를 접견해 “평화의 길에 음악을 비롯한 문화·예술의 역할이 크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내한공연을 마친 보노를 40분간 만나 “한국 궁연의 성공을 축하드린다”며  “어제 공연 도중 남북한의 평화와 통일을 바라는 메세지를 내준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프닝곡으로 ‘선데이, 블러디 선데이(Sunday, bloody sunday)’ 그 다음에 엔딩곡으로 ‘원(One)’ 이렇게 불렀다고 들었다”며 “한국인으로서는 아주 공감할 수 있는 메시지가 담긴 노래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선데이, 블러디 선데이는 아일랜드 상황을 노래했던 것이었지만, 한국전쟁이 발발한 날도 일요일이었다”며 “독일의 통일 이후 한국 국민들도 남북 평화와 통일을 바라는 그런 열망이 더욱 강해졌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유투가 지난 40년간 세계 최고의 록 밴드 위상을 지켜왔다”며 “음악 활동을 매개로 해서 평화, 인권, 그리고 또 기아나 질병 퇴출 같은 사회 운동까지 함께 전개하고 아주 많은 성과를 낸 거에 대해서 경의를 표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보노는 "대통령께서 평화 프로세스에 있어 많은 노력을 기울이신 것에 대해 또 많은 리더십을 보여주신 것에 대해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답했다.

이어  "이런 평화가 단지 몽상이 아닌 정말 실현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끝까지 굳은 결의를 갖고 임하시고 계신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이에 대해서도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아울러 "국제개발원조에 있어서 대통령께서 관심을 갖고 노력을 기울이시고 계신데 대해서 감사를 드린다"며 "UN에서 말씀하셨던 것처럼 2030년까지 원조를 3배 증액하고 또 베를린에서도 훌륭한 연설을 해주신 것에 대해 감사의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유투의 리더 보노는 질병 종식을 위한 기구인 ‘원(one)’을 설립해 인류의 빈곤·질병 종식을 위한 사회운동가로도 활동했으며, 노벨평화상 후보에도 오른 바 있다. @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