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사
서욱 육군참모총장, '차세대 게임체인저' 개발 통해 '미래전장' 판도 바꾼다
발언하는 서욱 육군참모총장<사진=뉴스1>

서욱 육군참모총장은 3일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과 공동으로 개최한 '19-2차 코리안 매드 사이언티스트 콘퍼런스(Korean Mad Scientist Conference·K-MSC)' 기조 강연을 통해 '10대 분야의 차세대 게임체인저' 개발을 공식화했다.

서 총장은 이날 '미래 육군의 지상 작전 수행개념'을 주제로 기조 강연을 진행했다

서 총장은 이 자리에서 전투력의 첨단화가 가속함에 따라 육군 차세대 '게임 체인저'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10대 분야의 차세대 게임체인저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 총장은 "과학기술은 전쟁 패러다임을 획기적으로 변화시킨 매개체였으며, 지금이 4차 산업혁명 첨단과학기술로 인해 또 한 차례 패러다임의 변화 기로에 서 있다"며 "미래전은 전장영역이 지·해·공을 넘어 사이버·우주를 포함해 5차원으로 확대되고, 전투력의 첨단화가 가속됨에 따른 육군의 차세대 게임 체인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차세대 게임체인저는 현재 육군의 5대 게임체인저(워리어플랫폼·드론봇·고위력 미사일·기동군단·특임여단)의 뒤를 잇는 차세대 전력을 말한다. 평시 전략적 억제에 기여하고, 국지전 이상의 충돌 발생 때 압도적 우위로 전장의 판도를 바꿔 결정적 승리를 달성한다는 취지에서 구축되는 첨단 무기체계이다.

서 총장은 10대 차세대 게임체인저로 레이저와 초장사정 무기, 유무인 복합전투체계, 지상무기의 스텔스화 및 고기동화, 양자기술, 생체모방 로봇, 사이버 및 전자전, 인공지능(AI), 차세대 워리어플랫폼 등을 제시했다.

육군은 10대 차세대 게임체인저가 2030년 이후 무기체계로서의 모습을 갖추도록 연구와 개발에 박차를 가하며, 국내 대학 및 연구기관과 협업 프로그램을 강화하고, 미국 육군 미래사령부와도 교류를 확대할 방침이다.

4일 진행될 2일차 K-MSC 행사에서는 '신소재와 우주전'과 관련한 △신소재의 군사적 필요성 △신소재 기술수준과 전망 △AI(인공지능)·정보·전자기술분야 신소재 △고기동·경량화 신소재 △전투원 생존성(방호) 증강 신소재 △우주패권 경쟁과 국방 우주기술 수준 및 전망 등을 주제로 토의가 진행된다.


육군교육사령부는 향후에도 K-MSC를 매년 전·후반기에 지속 개최해 급변하는 미래 안보환경과 미래전 양상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첨단과학기술군 건설의 토대를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신금선 인턴기자  sinkumsun00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