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체육
AFC, 평양서 열릴 예정이던 클럽대항전 결승, 상하이로 장소 변경"월드컵 2차 예선 사상 초유의 '깜깜이 경기'로 치러진 영향 인듯"
평양서 열린 월드컵 예선전 개막식 모습(사진=러시아대사관)

북한 평양에서 개최될 예정이던 아시아축구연맹(AFC)의 클럽대항전 결승전 장소가 제3국인 중국으로 변경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AFC는 22일 "11월 2일 평양에서 열릴 예정이던 북한 4·25 체육단과 레바논 알 아헤드의 2019 AFC컵 결승전 장소를 상하이로 옮기기로 했다. 두 팀에도 이를 알렸다"고 밝혔다.

AFC컵은 AFC 챔피언스리그보다 한 단계 낮은 아시아 클럽대항전으로, 올해 결승전은 다음 달 2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단판 대결로 열리게 돼 있었다.

같은 곳에서 최근 열린 한국과 북한의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이 사상 초유의 '깜깜이 경기'로 치러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 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