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트럼프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 내 전화 받아...오바마 땐 11차례 통화 거절”
트럼프 대통령(사진=백악관)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여전히 좋은 관계에 있다는 점을 또다시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1일 백악관 각료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 자신이 김 위원장을 좋아하고, 그도 자신을 좋아한다면서, “우리는 잘 지내고 있고, 나는 그를 존중하며, 그도 나를 존중한다”고 말했다고 VOA 등 외신들이 전했다.

특히 "자신이 대통령에 당선되지 않았다면 (북한과) 전쟁을 할 수도 있었다"며, 전임인 오바마 행정부와 다른 상황임을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과거와 같은 사고방식을 가진 다른 누군가가 대통령이 됐다면 현재 북한과 큰 전쟁을 하고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바마 전 대통령이 자신에게 북한이 가장 큰 문제이며, 어떻게 해결해야 할 지 모르겠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 자신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전화를 걸어봤느냐’고 물었지만, 오바마 대통령은 ‘그렇지 않다’고 대답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바마 대통령이 실제론 11번에 걸쳐 (전화통화를) 시도했지만, 다른 쪽에 있는 사람, 즉 김정은 위원장은 오바마 대통령의 전화를 받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존경심이 부족했던 것”이라고 밝힌 뒤, "김 위원장이 나의 전화는 받는다"고 트럼프 대통령은 강조했다.

이런 발언으로 비춰볼 때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전화 통화를 과거 했거나, 현재도 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관련된 발언을 시작하며 “그래, 어쩌면 언젠가(Okay, maybe someday)”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아직 북한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는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해결에 대한 일부 기대감을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과 관련된 발언은 지난 5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북미 실무협상이 결렬된 이후 처음으로 나온 것으로 주목된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