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북미실무협상 평가는 너무 일러"
청와대 전경(사진=청와대)

청와대는 7일 스톡홀름에서 열린 북미실무협이 결렬된 것에 대해 “평가를 하기에는 좀 이르다는 생각이 든다”고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협상이 모두 끝난 것이 아니라 현재도 진행 중”이며 “지금 섣부른 판단은 오히려 오해의 소지가 생길 수 있기 떄문에 평가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미국의 발표 그리고 북한 외무성의 담화문을 봐서 알겠지만, 각자의 시기 그리고 정도 조금씩 다르지만, 어쨌든 대화의 문이 완전히 닫혀진 것은 아닌 상태”라고 평가했다.

이어 “지금은 북미가 다시금 이 실무협상의 자리에 앉는 것이 중요하다”며 “그 결과에 따라서 이번 스웨덴에 있었던 회담도 평가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김한나 기자  kimhanna97010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