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사
北 국방과학원, "신형 SLBM 북극성-3형 성공적 시험발사...김정은 불참
잠수함 탄도 미사일 발사 시험(사진=노동신문)

북한이 지난 2일 새형(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3형'을 성공적으로 시험발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일 전했다.

통신은 이날 "북한 국방과학원은 2019년 10월 2일 오전 조선 동해 원산만수역에서 새형의 잠수함탄도탄 '북극성-3형'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통신은 "새형의 탄도탄 시험발사는 고각발사 방식으로 진행됐다“며 ”시험발사를 통해 새로 설계된 탄도탄의 핵심전술기술적 지표들이 과학기술적으로 확증됐으며, 시험발사는 주변국가들의 안전에 사소한 부정적영향도 주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잠수함 탄도 미사일 발사 시험(사진=노동신문)

이어 “현지에서 시험발사를 지도한 당과 국방과학연구부문 간부들은 성공적인 시험발사결과를 당중앙위원회에 보고했다고 말했다.

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노동당 중앙위원회를 대표해 시험발사에 참가한 국방과학연구단위들에 뜨겁고 열렬한 축하를 보냈다고 전했다.

이번에 진행한 새형의 잠수함탄도탄 '북극성-3'형 시험발사의 성공은 북한에 대한 외부세력의 위협을 억제하고 나라의 자위적군사력을 더한층 강화하는데서 새로운 국면을 개척한 중대한 성과로 된다"고 통신은 풀이했다.

잠수함 탄도 미사일 발사 시험(사진=노동신문)

합참은 전날 오전 7시11분쯤 북한이 강원도 원산 북동쪽 해상에서 동쪽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며 "북극성 계열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양무진 북한대학원 대학교 교수는 "김정은 위원장이 현장에서 직접 지도하지 않은 것은 극히 이례적"이라며 "북미실무협상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을 직접 자극하지 않겠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북한은 협상의 판을 깨지 않으면서도 새로운길이 핵미사일 고도화라는 점을 예고하면서 비핵화냐 새로운길이냐, 기회냐 위기냐의 선택은 미국에 달러있음을 보다 노골화하고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진단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