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사
화살머리고지 발굴 유해...아들 DNA 통해 김기봉 이등중사로 신원확인
강원도 철원군 비무장지대(DMZ) 화살머리고지 유해 발굴 현장(사진=국방부)

국방부는 지난 5월 22일 DMZ내 화살머리고지 일대에서 완전유해 형태로 발굴된 유해가 고 김기봉 이등중사로 신원이 최종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번 6․25전쟁 전사자 신원확인은 2000년 4월 유해발굴을 위한 첫 삽을 뜬 이후 134번째이며, 화살머리고지에서 발굴된 참전용사 유해 중 신원이 확인된 사례는 고 박재권, 남궁선 이등중사에 이어 세 번째이다.

고 김기봉 이등중사의 유해는 고 박재권, 남궁선님과 유엔군 유해가 발굴된 ‘a고지’에서 발굴되었습니다. ‘a고지’는 다수의 유해가 발굴되고 있는 지역으로 당시 가장 치열한 전투로 많은 사상자가 발생한 곳이다.

지난 5월 22일 고 김기봉 이등중사의 머리뼈 등 부분 유해를 최초로 식별한 이후 추가발굴을 통해 6월 13일 완전유해로 수습했으며, 이후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국방부 조사본부에 유전자 분석을 의뢰해 18일 최종 신원이 확인됐다.

고인의 신원은 아들(김종규, 70세)이 지난 2009년 및 2018년에 제공한 DNA를 통해 최종 확인할 수 있었다. 

고인은 1925년 11월 23일 경남 거제시에서 4남 중 첫째로 태어나 21세에 일찍 가정을 이루어 슬하에 1남 1녀를 두었으며, 가족을 남겨둔 채 1951년 12월 27살의 나이에 참전하여 전투 중 1953년 7월 10일, 29살의 나이로 전사했다.@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