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사
美, 北 사이버공격 대비 첫 연합훈련 실시…15개국 이상 참가
미군 사이버사령부 산하 함대사이버사령부 통제실(사진=미 국방부)

미국이 북한의 사이버공격에 대비해 최소 15개 나라가 훈련에 참가하는 대규모 연합 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타이완 주재 미국 대사관 역할을 하는 미국재타이완협회(AIT) 리엄 브렌트 크리스텐슨 대표는 17일 타이완에서 열린 사이버보안 관련 강연에서 “북한의 사이버 위협과 해킹을 통한 금융범죄, 주요 사회기반시설 공격에 대비해 ‘사이버 공격과 방어 훈련’을 오는 11월 진행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사이버 위협에 대응한 첫 연합훈련에 미국과 타이완을 비롯해 최소 15개 나라가 참가할 것”이라고 전했다고 VOA가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미국은 타이완이 잠재적인 사이버 위협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미 국토안보부 산하 사이버안보국의 자동 지표 공유 시스템, AIS에 타이완을 포함시키는 방안도 함께 검토하고 있다고 타이완 현지 언론이 전했다.

AIS 는 사이버 위협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는 시스템으로 정부와 기업간 사이버 보안 강화를 위해 미 국토안보부가 2015년부터 운용해오고 있다. @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