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강경화 장관-김현종 차장 말다툼 보도, 확대해석 우려”
청와대 전경(사진=청와대)

청와대가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2차장의 말다툼 보도 관련해 일각의 확대해석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17일 기자들과의 자리에서 이와 관련한 기자의 질문에 “기본적으로 외교부와 안보실 간에 서로 어떤 충돌이라든지 갈등 심하거나 그러진 않다”고 답했다.

이어, “저희도 사실은 기사로 보고 좀 너무 확대해석되는 게 아닌가 생각이 들 정도”라며, “일을 하다보면 조금씩 이견이 있을 수 있지만 어제 보도처럼 대단히 서로 의견이 달라서 같이 일할 수가 없고, 등등의 그런 상황은 전혀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지금도 외교부와 안보실 사이에는 협의와 논의 굉장히 확발히 이뤄지고 있고, 안보실은 외교부 없이, 외교부는 안보실 없이 일이 진행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초기에 확신되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 차단 이런 것들을 말씀드렸고 ,그러한 기조 하에 발생 직후 바로 조치가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게 잘 이뤄지지 않으면 추가 조치 내놔야 하는데 매뉴얼 따라 조치 이뤄지고 있어서 사태 파악 모니터링 면밀히 하면서 추이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관계자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삭발 관련한 질문에는 “코멘트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아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