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안보리 전문가패널 '재재대상' 권고 北 선박들...대부분 AIS 끄고 운행
동중국해 상에서 촬영한 사진은 유엔 제재 대상인 북한 선박 안산 1호가 선적이 불분명한 소형 선박과 호스를 연결한 모습(사진=일본 해상자위대)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패널은 올해 중간 보고서에서 북한 선박 6척을 안보리 제재 대상으로 지정할 것을 권고했다.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패널이 이번에 공개한 보고서에서 가장 중요하게 다룬 부분 중 하나는 북한의 불법 환적 활동으로 선박 간 구체적인 불법 환적 사례를 제시하며, 북한 선박 6척을 안보리 제재 대상에 올릴 것을 권고했다고 VOA가 전했다.

여섯 척 가운데 2척은 정유 제품을, 나머지 4척은 석탄 등을 불법 환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유 제품을 불법 환적한 혐의를 받는 북한 선박은 ‘은파2’호와 ‘무봉 1’호로, 전문가패널은 이 선박들이 지난 3월과 4월 각각 불법 환적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은파2’호는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에도 ‘금강3’호라는 이름으로 이미 특별제재 대상으로 지정된 것으로 확인됐다.

전문가패널은 또 북한 선박 ‘백양산’호와 ‘가림천’호, ‘포평’호, ‘태양’호가 안보리가 대북 결의 2371호에서 수출입을 전면 금지한 석탄 등을 불법 환적한 혐의가 있다고 밝혔다.

전문가패널은 이들 선박의 불법 환적 활동이 지난해 9월과 10월 사이에 이뤄졌다고 지적했다.

이 중 ‘백양산’호는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의 특별지정 제재 대상에 올라 있다.

한편 선박 추적 웹사이트 ‘마린트래픽’을 통해 이들 선박의 항로를 추적한 결과 대다수가 선박자동식별장치인 AIS를 끄고 운행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은파 2’호와 ‘백양산’호를 제외한 4척은 지난 2017년을 마지막으로 2년 넘게 AIS를 끄고 운행하고 있는 것이 확인됐다.@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