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美 전문가들, "北 리용호 외무상 대미 비난, 비핵화 대화 지연’ 의도”
폼페이오장관과 리용회 외무상이 만나는 모습(사진=폼페이오 트위터)

북한 리용호 외무상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을 맹비난 한 것은 비핵화 대화 지연 의도를 내포하고 있다고 미국 전문가가 분석했다.

힐 전 수석대표는 23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북한 리용호 외무상의 담화는 "오직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려는 북한의 속셈을 드러내고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힐 전 수석대표는 북한이 이전에도 폼페이오 장관 등에 대한 독설을 쏟아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크게 개의치 않는 모습을 보였기 때문에, 북한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비난만 하지 않는다면 미북 정상 간의 관계에 영향이 없을 것으로 판단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에반스 리비어(Evans Revere) 미국 국무부 전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수석 부차관보도 "북한이 원하는 것은 정상회담뿐"이라고 지적했다.

리비어 전 부차관보는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이 정통성, 국제적 위상, 한미연합 군사훈련의 축소나 중단, 미국과의 관계 개선 등 바라는 모든 것을 대부분 얻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미국이 실무협상에서 비핵화 로드맵를 논의하기 원한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실무협상을 가능한 한 피하고 싶어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북한이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의 판문점 회동에서 실무협상에 나서겠다는 약속을 하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미연합 군사훈련이 종료된 후에 회담에 나서겠다는 친서를 보낸 것으로 알려진 이상 북한이 회담에 나서야 한다는 압박감을 느끼고 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조셉 디트라니 전 6자회담 미국 측 차석대표는 "북한이 조속히 실무협상에 돌아와야 한다"고 지적했다.

미국 중앙정보국(CIA) 북한분석관을 지낸 수 김 랜드연구소 정책분석관은 "리 외무상의 논평을 통해 북한은 미국으로부터 얻고자 하는 것을 얻을 때까지 수 차례의 발사체 발사 등으로 고조시킨 긴장 상황을 늦출 의향이 없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고 평가했다.

한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폼페이오 장관에 대한 독설을 담은 북한 리 외무상의 발언에 관한 자유아시아방송(RFA)의 논평 요청에 이번 주 밝힌 것처럼 미국 정부는 북한측 상대로부터 연락이 오는 대로 즉시 협상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고 답했다. @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