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사
北-中, 베이징서 군사회담..."친선협조관계 보다 높은 단계 확대발전"
북-중 군사회담 모습(사진=노동신문)

북한 군사대표단으로 중국을 방문하고 있는 김수길 군 총정치국장과 먀오화 중국 중앙군사위원회 정치사업부 주임 사이의 회담이 16일 오후 베이징의 8.1청사에서 진행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8일 보도했다.

통신은 회담에는 북한 측에서 군사대표단 성원과 중국주재 북한대사, 대사관 국방무관이 참석했으며, 중국 측에서는 정치사업부 주임조리, 국제군사협조판공실 주임을 비롯한 중국중앙군사위원회 일꾼들이 참가했다.

김수길 군 총정치국장은 "조중(북중) 최고영도자들의 숭고한 의도에 맞게 두 나라 군대들 사이의 친선협조관계를 보다 높은 단계에로 확대발전시켜나갈 의지를 표명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먀오화 주임은 “시진핑 주석과 중국중앙군사위원회는 북한 군사대표단의 중국방문을 매우 중시”한다"면서 “외교관계 설정이후 지난 70년간 시련과 난관속에서 더욱 굳건해진 중조친선관계는 오늘 두 나라 최고령도자들의 연이은 상봉으로 하여 새로운 높이에서 발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동지들과 함께 두 나라 최고영도자들의 공동인식을 관철해 쌍무관계를 강화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군사대표단 방중을 환영하는 의식이 16일 베이징의 8.1청사앞광장에서 진행됐다.

환영의식에는 북한 군사대표단, 중국주재 북한 대사관 성원들과 묘화 중국 중앙군사위원회 정치사업부 주임 먀오화 주임을 비롯한 군사관계일꾼들이 참가했으며, 이날 저녁 대표단을 환영하는 연회가 조어대에서 있었다고 통신은 별도의 기사를 통해 전했다.

북한과 중국은 이번 군사대표단 방중을 계기로 군사협력강화 방안을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