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北, 신형 무기체계 연구개발한 군수 분야 과학자 103명 '승진 인사' 단행
김정은 위원장이 신형 방사포 시험 발사를 참관한 모습 (사진=조선중앙TV)

북한이 새로운 무기체계를 연구개발한 군수 분야 과학자 103명에 대해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3일 보도했다.

통신은 이날 "김정은 위원장이 자위적 국방력 강화에 크게 공헌한 국방과학연구부문 과학자들의 군사칭호를 올려줄 데 대한 명령 제008호를 하달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명령에서 "과학자들이 역사적인 조선노동당 제7차 대회 결정과 제8차 군수공업대회 정신을 높이 받들고 당과 혁명, 조국과 인민을 보위하고 주체혁명위업의 승리적 전진을 무적의 군사력으로 담보해나가는 데서 관건적 의의를 가지는 위력한 새 무기체계들을 연속적으로 개발, 완성하는 특기할 위훈을 세웠다"고 강조했다.

이어 "새로운 무기체계들을 연구·개발함으로써 나라의 자위적 국방력 강화에서 획기적인 전환점을 마련하고 당의 전략적 구상과 의도를 빛나게 실천해가고 있는 국방과학연구 부문 과학자들의 공로를 당과 정부의 이름으로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 5월부터 무력시위를 통해 신형 단거리 미사일인 이스칸데르급 KN-23과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에 이어 이번 시헙 발사한 무기까지 '신형 3종 무기체계'를 갖춘 것으로 전문가들은 평가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