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北, "태조왕건 조모 '원창황후' 무덤 전면적 발굴…국보유적 등록"
개성에서 발굴된 고려 왕릉(사진=조선의 오늘 자료)

북한이 고려를 세운 태조 왕건(877∼943)의 조모인 원창왕후의 무덤인 ‘온혜릉’을 최근 전면적으로 조사·발굴해 국보유적으로 등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1일 보도했다.

통신은 "김일성종합대학 역사학부와 조선민족유산보존사, 송도사범대학의 교원·연구사·학생들이 고려시기의 왕릉급 무덤인 ‘온혜릉’에 대한 전면적인 조사발굴을 진행해 국보유적으로 등록했다“고 전했다.

이어 “고려의 수도인 개성 송악산 남쪽 기슭에 자리잡은 '온혜릉'은 태조 왕건의 할머니인 원창왕후의 무덤으로, 고구려시기부터 쓰이기 시작한 조선민족의 중세 무덤형식인 ‘돌칸흙무덤’으로 돼 있다“고 설명했다.

통신은 "능의 외부 시설들에서 12지신을 형상한 병풍돌 10개와 그 위에 놓인 씌움돌 4개, 모서리돌 8개, 난간기둥돌 10개, 난간받침돌 9개, 돌짐승 3개를 찾아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이 과정에 12각형으로 정연하게 만든 병풍돌 시설의 모서리 부분이 무덤칸 남쪽 중심에 놓인 것을 확인함으로써 무덤이 고려 초기에 축조된 것이라는 것을 과학적으로 해명하였다"고 설명했다.

통신은 “무덤무지의 북쪽과 동쪽,서쪽부분에서 무덤을 감싸고있는 길이 24m에 달하는 무덤보호담장(곡장)시설을 새로 발견하고 형태와 규모, 구조를 새롭게 밝혔으며, 이 담장시설과 평행으로 한돌기의 돌들을 나란히 놓은 배수시설을 발굴했다고 전했다.

무덤칸과 무덤무지북쪽부분에서 쇠로 만든 관고리, 회색도기, 검은색도기, 연록색자기를 비롯한 유물들도 나왔다.

통신은 “조사발굴을 통해 무덤의 규모나 돌가공 수법으로 보아 능이 고려봉건국가가 왕족의 권위를 높이기 위해 상당히 품을 들인 왕릉급 무덤이라는 것이 확증됐다"고 덧붙였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