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사
방위사업청, "함정용 소형전자전장비-Ⅱ 안동함에 처음 작전 배치"
방위사업청(송형전자장비 탑재영상(사진=방위사업청)

방위사업청은 2017년부터 약 400억 원을 투자해 양산에 착수한 함정용 소형전자전장비-Ⅱ를 올해 6월 안동함(초계함)에 처음 작전 배치했다.

함정용 소형전자전장비-Ⅱ는 대함유도탄과 레이더의 위협 전자파 신호를 실시간으로 탐지‧분석‧식별 후 경보를 발령해 함정에 탑재된 유도탄 대응체계를 자동으로 작동하게 한다.

이로써 적의 위협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어 접적해역 주력 전투함정의 생존성이 크게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방위사업청은 밝혔다.

방위사업청은 "함정용 소형전자전장비-Ⅱ 양산사업은 중소기업인 ㈜빅텍이 2014년 신개념기술시범(ACTD) 과제로 개발 성공한 장비를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초계함(PCC, Patrol Combat Corvette)과 호위함(FF, Frigate)에 탑재하는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함정용 소형전자전장비-Ⅱ는 2018년부터 양산사업과 병행해 종합군수지원요소를 개발하고 있어 양산 기간 내에 주장비와 동시 배치가 가능하며, 이는 신개념기술시범(ACTD) 사업으로 개발된 무기체계의 성공적인 전력화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고 방위사업청은 덧붙였다.@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