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신남방특위 자문단 출범…주형철 위원장 "민간체감 성과 이뤄져야"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 민간자문단 출범식(사진=청와대)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산하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는 19일 국립외교원에서 신남방정책 중장기 전략 마련 지원을 위한 민간자문단 출범식을 개최했다.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 민간자문단은 총 80명으로 전직 대사, 코이카 전문가들로 구성된 민간 전문가들로서 정책의 추진 방향과 세부 계획에 대해 적극적으로 자문할 계획이다.

이날 국립외교원에서 진행된 민간자문단 출범식에는 주형철 위원장과 박사명 한국동남아연구소 이사장, 이충열 고려대학교 경제통계학부 교수, 오명석 서울대학교 인류학과 교수, 김찬완 한국외국어대학교 인도연구소 소장 등 60여명이 참석했으며 출범식 직후에는 토론이 이어졌다.

주형철 위원장은 "세계적 불확실성 속에 신남방정책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며 신남방정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민간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 위원장은 앞으로 민간자문단이 더욱 주도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