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러시아 파견 북한 근로자 최근 크게 감소
연해주 지역의 북한 근로자(사진=RFA)

러시아에 파견되는 북한 근로자 숫자가 최근들어 현저히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의 한 고려인 소식통은 12일 “요새 길거리나 장마당에서 북한 근로자들을 만나기가 쉽지 않다“면서 “그 대신 북한 선박의 선원들이 무리지어 돌아다니는 것을 자주 볼 수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다.

소식통은 “러시아에 파견된 북한근로자들은 3개월짜리 단기 방문비자를 갱신하기 위해 귀국했다가 다시 돌아는 것을 반복해왔으나 비자 만료를 앞두고 귀국한 북한 근로자들이 수개월이 지나도록 돌아오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식당을 운영하고 있는 이 소식통은 “북한 근로자들이 줄어든 시점은 김정은이 푸틴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이후로 기억한다”면서 “현지 건설업자들은 북-러 정상회담이후 더 많은 북한 근로자들이 러시아에 파견될 것으로 기대했는데 정 반대의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블라디보스토크의 또 다른 고려인 소식통은 13일 “요즘 블라디보스토크 항구에 정박한 북한선박의 선원들이 시내에서 자주 눈에 띤다”면서 “이들은 자신들이 북한선박의 선원이라고 밝히면서 상점가와 시장을 돌며 각종 상품에 관심을 보이고 다닌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또 “비자갱신을 위해 귀국했던 북한 근로자들이 돌아오기를 기다리는 업체가 한둘이 아니다”라면서 “이들 업체는 돌아온다는 약속을 믿고 북한근로자의 임금을 미리 지급했는데 근로자들이 돌아오지 않아 낭패를 보게 되었다”고 주장했다.

소식통은 이어서 “북한 근로자들은 현지인이나 다른 외국인보다 훨씬 일을 잘하기 때문에 건축업자들은 북한 인력을 미리 확보하기 위해 임금을 선지급하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2017년 12월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유엔회원국은 2019년 연말까지 북한 근로자들을 본국에 송환하도록 돼 있다.@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