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서호 신임 소장, 오늘 사무소 첫 출근..."북측 소장과는 면담 불발 예상"
서호 통일부 차관(사진=통일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신임 남측 소장인 서호 통일부 차관이 14일 임명 후 처음으로 연락사무소를 찾아 업무를 한다.

서 차관은 이날 오전 8시 30분쯤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북측으로 출경한 뒤 연락사무소에 근무하는 남측 직원들을 격려하고 사무소 업무를 점검할 예정이다.

서 차관은 전임자인 천해성 전 통일부 차관을 잇는 2대 남측 소장에 지난 7일 임명됐다.

연락사무소 소장은 비상주 직책으로, 정기적으로 사무소에 출근해 업무를 보며 북측 인사들과 남북관계 관련 사안을 협의해 왔다.

최근 남북관계가 교착상태와 통전부 내부 검열 등으로 인해 전종수 북측 소장(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 간의 상견례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