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美 대북 NGO, “대북 물자 관련 승인 여전히 더디다…비건 대표 면담 예정”
대북 인도 지원 관련 설명회(왼쪽부터 하이든 린튼 '조선의 그리스도인 벗들' 대표, 다니엘 야스퍼 '미국친우봉사회' 워싱턴 지부장, 렌달 스파도니 '월드비전' 동북아 담당 고문(사진=VOA).

미국 내 대북 지원단체들이 북한 내 활동에 필요한 행정부의 승인이 더디다며 불만을 제기했다고 VOA가 전했다.

북한에서 3주 간의 활동을 마치고 지난 8일 미국으로 돌아온 ‘조선의 그리스도인 벗들’ (CFK)의 하이든 린튼 대표는 11일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케이토연구소에서 북한에 대한 이해를 주제로 한 토론회에서 “북한으로 출발하기 바로 직전, 가까스로 미 행정부로부터 받아야 하는 모든 허가를 받았다”고 말했다.

24년 간 대북 지원 활동을 벌여온 린튼 대표는 "국무부의 방북 승인 속도가 지난해 보다 훨씬 빨라져, 올해 들어 4월과 5월 잇따라 북한에 다녀올 수 있었지만, 일부 지원 물품에 대한 미 행정부의 승인은 여전히 더디다"고 지적했다.

설명회에 참석한 ‘미국친우봉사회’(AFSC)의 다니엘 야스퍼 워싱턴 지부장은 행사 후 VOA에, "북한 방문 비자는 받았지만 다른 여러 절차에 가로 막혀 올해 방북 계획에 차질이 빚어질 것"을 우려했다.

그는 "이달 중 방북해 평양 인근 농장의 작황 현황과 ‘모니터링 평가’ 활동을 벌일 예정이지만, 일부 반입 물자에 대한 행정부의 허가가 미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야스퍼 지부장은 "농작물 재배법 교육에 필수적인 ‘플라스틱 모판’을 예로 들며, 방북 시 반입해야 하는데 미 행정부의 특별 허가를 받아야 하는 물품에 포함돼, 제때 전달하지 못한 적도 있다"고 밝혔다.

또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가 의료품 반입을 승인했더라도, 금속 재질이 포함된 주사 바늘은 별도의 승인이 필요한 지원품 가운데 하나"라고 말했다.@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