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희호 여사, "우리 국민, 서로 화합하길...평화통일 위해 기도하겠다"(종합)
이희호 여사(사진=뉴스1)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이자 여성·인권 운동가였던 고(故) 이희호 여사는 11일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국민을 위해,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밝혔다.

김성재 '김대중 평화센터' 상임이사는 이날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서 이 여사의 유지를 발표했다.

김 이사는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인 이희호 여사가 10일 밤 노환으로 소천했다"며  여사는 유언을 통해 "우리 국민을 위해,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유족들은 모두 임종을 지키면서 성경을 읽어드리고 기도하고 찬송을 부를 때에 여사님도 함께 찬송을 부르시며, 편히 소천하셨다"며 "이희호 여사님께서는 두 가지 유언을 했다"고 말했다.

첫째는 "우리 국민들께서 김대중 대통령과 자신에게 많은 사랑을 베풀어 주신 것에 대해 감사하다"면서 "우리 국민들이 서로 사랑하고 화합해서 행복한 삶을 사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국민을 위해,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시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두 번째로 동교동 사저를 '대통령 사저 기념관(가칭)'으로 사용하도록 하고 노벨평화상 상금은 대통령 기념사업을 위한 기금으로 사용하도록 유언했다고 김이사는 설명했다.

이 유언을 받들어 변호사 입회하에 세 아들의 동의를 받아 유연장을 작성했으며, 유언 집행에 대한 책임은 김성재 김대중평화센터 상임이사에 맡겼다고 말했다.

그리고 김대중 대통령 기념사업과 민주주의와 평화통일을 위한 김대중평화센터 사업을 잘 이어가도록 당부했다고 덧붙였다.

이희호 여사의 장례는 유족, 관련단체들과 의논해 김대중평화센터 주관으로 '여성지도자 영부인 이희호 여사 사회장'으로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이사는 "장례위원회에는 여야 5당 대표가 고문으로 들어간다"고 했고, 북한 측의 조문단 방문과 관련해서는 "아직 연락받은 바가 없다"고 말했다.

발인은 오는 14일 오전 6시고, 7시에 신촌 창천감리교회에서 장례예배 후 동교동 사저를 거쳐 국립현충원에 안장된다.@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