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트럼프, "北, 하노이 회담서 핵 시설 5곳 중 1~2곳만 폐기하려 해 결렬"
트럼프 대통령(사진=백악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은 북한 측이 핵 시설 5곳 중 1~2곳만 폐기하려해 결렬된 것이라고 처음으로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 `폭스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란의 비핵화에 대해 강조하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하노이회담을 이같이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핵 시설 중 1~2곳만 폐기하기를 원했다"면서, "하지만 그는 5곳을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나는 김 위원장에게 '그건 좋지 않다. 진짜 합의를 하자'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북한의 핵 시설 수를 거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러나 ‘5곳’이 미국 정부가 정밀하게 파악한 수치인지, 포괄적인 언급인지와 핵 시설 5곳이 각각 어디에 있으며 어떤 종류인지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 등을 통해 하노이 회담이 결렬된 배경을 설명하며, 영변을 포함한 다른 핵 시설까지 폐기할 것을 북한 측에 요구했으나 김 위원장이 거부했다고 말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인터뷰에서 "북한은 핵실험을 하고 미사일을 발사해왔지만 지난 2년 동안 어떤 실험도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