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사
전 IAEA 사무차장, “北, 대화 중에도 핵무기 2개 분량 핵 물질 생산한 듯”
올리 하이노넨 전 국제원자력기구 IAEA 사무차장(사진=IAEA)

올리 하이노넨 전 국제원자력기구 IAEA 사무차장은 유엔 대북제재위원회 보고서에 드러난 북한의 지난 1년간 핵 활동을 검토한 결과, 북한은 적어도 핵무기 2개를 제조할 수 있는 만큼의 핵 분열물질을 생산했을 것으로 분석했다.

하이노넨 전 사무차장은14일 "영변의 5메가와트 원자로와 재처리 공장, 영변 고농축우라늄 시설, 그리고 강선 등 공개되지 않은 비밀 시설들을 1년간 모두 가동했을 경우 더 많은 핵 분열 물질을 생산할 수도 있지만, 영변 시설을 중단한 적도 있는 만큼 총 생산은 핵무기 2개 정도일 것"이라고 VOA에 설명했다.

이어 "유엔 보고서에 나온대로 영변 원자로가 지난해 말 2개월간 중단됐다면, 북한은 그 기간에 인출한 폐연료봉을 재처리해서 플루토늄을 생산하고 올 상반기쯤 추가 핵 무기를 제조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또 다른 핵 전문가인 지그프리드 헤커 박사는 앞서 지난 2월 스탠퍼드대 보고서와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북한이 지난해 5개에서 7개의 핵 무기를 제조할 만큼의 핵 물질을 생산했을 것"이라고 추산했다.

로버트 매닝 애틀랜틱카운슬 선임연구원은 "북한이 처음부터 북한은 핵 포기를 고려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매닝 선임연구원은 그러면서 "북한이 핵 실험을 하지 않는 한 문제 없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잘못된 신호를 보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북한 핵무기의 개수 보다 더 중요한 것은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고 계속해서 생산하고 있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