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유엔인권사무소, “한국인 납북자 가족 진상 규명과 생사 확인 노력 지원”
유엔인권 서울사무소 폴손 소장이 납치 피해자 대표들과 대화하는 모습(사진=유엔인권사무소)

유엔인권사무소는 납북된 한국인 피해자 가족들의 진상 규명과 생사 확인 노력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네바에 본부를 둔 유엔인권사무소가21일 북한이 과거에 자행한 한국인 납치 사건들을 조명하는 동영상을 공개하고 1969년 KAL기 납치피해자가족회의 황인철 대표가 아버지를 마지막으로 본 것이 50년 전이라고 소개했다.

황 대표의 아버지 황원 씨는 1969년 12월11일에 강릉을 출발해 서울로 향하는 대한항공 국내선 여객기를 타고 출장을 가다가 비행기가 북한 공작원에게 공중 납치되는 바람에 북한으로 끌려갔다.

한국정부의 강력한 항의와 국제사회의 비난에 직면한 북한은1970년 2월에 납치한 사람들을 대부분 송환했지만, 황원 씨 등 일부는 제외됐다.

황 대표는 자신의 아버지 등 11명이 아직도 돌아오지 못하고 49년 이상 북한에 강제 억류돼 있다고 말했다.

서울에서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를 이끌고 있는 이미일 이사장은 1950년 한국전쟁 초기에 북한군에게 잡혀 갔던 아버지가 아직도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이사장은 2001년 결성한 협의회를 통해, 납북 관련 사료들을 발굴하고 납북자 가족들과 납북됐다 탈출한 사람들의 증언을 영상으로 기록하고 있다.

또한, 납북피해 진상규명과 납북피해자 명예회복, 그리고 특별법 마련 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유엔인권 서울사무소의 시나 폴슨 소장은 "서울사무소가 조사 중인 북한의 인권 유린 가운데 하나가 바로 북한이 과거에 자행한 납치 문제"라고 말했다.

폴슨 소장은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와 ‘1969년 KAL기 납치피해자가족회’와 같은 단체들과 협력하면서, 진상 규명과 가족들의 생사확인을 위한 이들의 노력을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는 최종보고서에서 "북한이 한국전쟁 당시에 한국에서 수많은 사람들을 강제로 북한으로 끌고 갔다며, 정확한 숫자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약 8만 명에서 10만 명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또한, "전쟁이 끝난 뒤 최소한 5만 명의 한국 국군포로가 본국으로 송환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한다며, 이들 중 약 500명의 생존자들이 아직 북한에 억류돼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아울러 "약 3천835명의 한국 국민들이 한국전쟁 종전 이후 북한에 의해 체포되거나 납북됐다며, 이 가운데, 516명의 한국 국민들이 여전히 북한에 의해 실종상태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VOA>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