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남북교류
李총리 "北, 아시아산림협력기구-산림총회 참여 제안"
이낙연 총리가 '국민과 함께하는 숲 속의 한반도 만들기' 심포지엄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 총리, 홍석현 한반도평화만들기 이사장, 문국현 산림청 남북산림협력자문위원장,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 (사진=News1)

이낙연 국무총리는 16일 "우리가 주도해 만든 아시아산림협력기구에 북한이 동참해줄 것을 제안한다"며 "2021년 우리가 주최하는 제15차 세계산림총회에도 북한이 참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산림청 주최 ‘국민과 함께하는 숲속의 한반도 만들기 심포지엄’ 개회사를 통해 “이런 기회를 통해 남북이 함께 한반도 산림회복과 평화정착의 의지를 세계로 발신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남북 간 협의와 국제사회의 기류에 따라 산림협력이 속도를 낼 것”이라며 “남북 산림협력은 남북 모두에게, 그것도 지금을 넘어 후대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남북 산림협력은 북한으로서는 홍수와 가뭄의 피해를 줄이고 식량 생산을 늘릴 수 있으며 임농복합 사업으로 산림자원과 식량을 더 얻을 수도 있을 것”이라며 “우리는 북한발 미세먼지를 줄이고 온실가스 감축에 도움을 받으며 휴전선을 넘는 산림 병충해도 줄이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2010년 이명박 정부의 5․24조치로 남북의 모든 교류협력이 중단된 가운데서도 산림협력은 5년 후에 재개됐다”며 “남북 교류협력 가운데 가장 쉽고 비정치적이며 호혜적이고 지속가능한 사업이 바로 산림협력이기 때문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올해는 남북 산림협력을 위해 강원도 고성에 양묘장이 추가 설치되고 종자저장시설도 설계될 예정”이라며 “산림청은 남북산림협력단을 설치하기로 전날(16일) 국무회의에서 결정하는 등 남북 간 협의와 국제사회의 기류에 따라 산림협력은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남북관계가 얼어붙은 기간에도 산림협력을 위한 민간의 노력은 계속돼왔다"며 "그런 노력이 더 필요해졌다. 정부도 충실히 돕겠다"고 말했다.

한국 주도로 2012년 출범한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산림보전과  산림복원 사업, 산림황폐 저지, 산림 분야 전문인력 양성 등을 목적으로 하는 기구로, 한국, 동남아시아 8개국, 중앙아시아 4개국 등 13개 회원국이 참여하고 있다.@

조문정 기자  moonjeongjo@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문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