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노르웨이 “작년 대북지원 160만 달러 규모”"국제적십자연맹과 유엔인구기금 등을 통한 양자원조 형태로 제공"
로버트 무드 노르웨이적십자사 위원장이 김영대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가 면담하는 모습(사진=노동신문)

노르웨이 정부의 지난해 대북지원 규모가 미화 약 160만 달러인 것으로 나타났다.

노르웨이 정부는 "지난 수년간 다른 정치적 상황속에서도 북한의 취약계층을 위한 인도주의 지원을 제공해오고 있다"고 노르웨이 외교부의 마리안느 하겐 외교차관이 15일 이같이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한해 노르웨이 정부가 1,450만 노르웨이 크로네(미화 약 160만 달러) 규모의 대북 인도주의 지원을 국제적십자연맹(IFRC)과 유엔인구기금(UNFPA) 등을 통한 양자원조 형태로 제공했다"고 전했다.

올해 "노르웨이의 대북지원 예산 규모에 대해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노르웨이 정부는 유엔 중앙긴급구호기금(CERF)을 통해서도 대북지원을 제공했다"고 말했다.

유엔 중앙긴급구호기금에 따르면 지난해 노르웨이의 총 지원액은 약 5,500만 달러로, 독일, 스웨덴 즉 스웨리예, 네덜란드 등과 함께 이 기금에 대한 최대지원국 중 하나인 것으로 나타났다.

노르웨이 정부 대표단이 지난해 11월 24일부터 30일까지 일주일간 대북 인도주의 지원에 대한 후속조치로 북한을 방문해 북한 당국 및 구호단체 관련자들과 만났고, 세계식량계획을 포함한 인도주의 지원사업 현장을 방문했다고 전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