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中 외교부, 시진핑 방북-방남설 관련 "소식 있으면 바로 발표"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사진=중국 외교부)

중국 외교부가 11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4월에 방북하고 5월에 방한한다는 설과 관련해 "소식이 있으면 바로 발표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과 북한 간에는 고위급이 교류하는 전통이 있다"며 "소식이 있으면 바로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루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 주석을 북한으로 초청하자 시 주석이 수락하고 이에 대한 계획을 통보했다’는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의 보도와 관련해 즉답을 피했다.

루 대변인은 이날 방한설과 관련해 "중국과 한국 역시 우호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고위층의 교류는 양국 관계 발전을 추진한다. 방북과 마찬가지로 소식이 있으면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최근까지 주중대사를 지낸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도 시 주석의 방북∙방남 가능성을 높게 전망했다.@

조문정 기자  moonjeongjo@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문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