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미국∙캐나다, “긴밀한 공조 속 대북제재 지속”"캐나다, 대북 제재 이행을 위한 ‘다국적 연합’에 적극 참여"
미국-캐나다 외무.국방장관이 공동기자회견을 하는 모습(왼쪽부터 하르짓 사잔 캐나다 국방장관,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캐나다 외무장관, 미국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사진=RFA)

미국과 캐나다는 양국 간 긴밀한 공조 속에서 대북 제재를 계속 이행해 나갈 방침을 분명히 밝혔다.

미국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은 14일 국무부 청사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미국과 캐나다 양국은 북한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이같이 논의했다고 말했다고 RFA가 전했다.

매티스 장관 역시 "캐나다가 북한 비핵화를 위해 유엔 안보리에서 만장일치로 채택된 대북제재 결의를 이행해왔다"며 "사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캐나다 프리랜드 외무장관은 "캐나다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미국의 노력을 지지하고 특히, 대북 제재를 회피하려는 움직임을 차단하는 데 협력해왔다"고 말했다.

캐나다는 그동안 대북 제재 이행을 위한 ‘다국적 연합’에 적극 참여해왔다. 미국은 북한의 불법 환적 단속 감시를 위해 캐나다, 뉴질랜드, 호주,  일본, 프랑스 등과 함께 다국적 연합을 구성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