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美 국무부, 북한 ‘종교자유 특별우려국’ 재지정"조직적이고 지속적이며 끔찍한 종교 자유 유린에 관여하거나 이를 용인"
폼페이오 장관(사진=미 국무부)

미 국무부가 북한을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다시 지정했다고 VOA 등 외신들이 전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11일 발표한 언론 성명에서, 1998년 제정된 국제종교자유법에 근거해 조직적이고 지속적이며 끔찍한 종교 자유 유린에 관여하거나 이를 용인하는 북한 등 10개국을 지난 달 28일자로 특별우려국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전 세계적으로 너무 많은 곳에서 개인들이 단순히 그들의 신앙에 따라 삶을 산다는 이유로 박해와 체포, 심지어 죽음에 직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은 그 같은 박해를 방관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제 종교 자유의 보호와 증진은 트럼프 행정부 외교 정책의 최우선 과제 가운데 하나라고 강조했다.

북한은 2001년 이후 17년째 종교자유 특별우려국 명단에 올랐다.

북한 외에도 중국과 이란, 미얀마, 에리트레아, 파키스탄, 수단, 사우디아라비아, 타지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이 특별우려국으로 지정됐다.

특별우려국으로 지정된 나라들은 관련법에 따라 통상 등의 분야에서 제재를 받게 된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