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사
美 국무부, 北 미사일 기지 관련 보도...“안보리 결의, 핵·탄도미사일 금지”국방부, 한미 공조 하에 북한의 주요 지역을 추적·감시하고 있는 대상 중 한 곳”
미국 국무부 휘장(사진=미 국무부)

미국 국무부는 북한이 새 장거리미사일 기지를 건설하고 있다는 CNN 방송의 보도에 대해 유엔 안보리 결의는 북한의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중단 의무를 분명히 하고 있다고 기존 입장을 되풀이 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6일, '북한이 북미 비핵화 협상이 진행 중인 상황에도 주요 미사일 기지를 계속 확장하고 있다'는 보도에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이같이 답했다.

CNN은 이날 "북한이 내륙 산악지역에서 장거리 미사일 기지를 상당 규모로 확장하고 있는 모습이 위성사진에 포착됐다"며, "이전에 보고되지 않았던 장소에서 활동이 이뤄지고 개선 작업이 계속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앞서 국무부는 지난달, 뉴욕타임스가 삭간몰 미사일 기지 등 북한 미사일 기지 13곳을 확인했다는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보고서를 인용해 "북한이 큰 속임수를 쓰고 있다"고 보도했을 때도 북한은 복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모든 탄도미사일 관련 활동을 중지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미국과 미국의 동맹, 파트너들은 김정은 위원장이 동의한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에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한 약속이 이행될 것으로 여전히 확신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크리스토퍼 로건 국방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이날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북한을 면밀히 지켜보고 있지만 정보 사안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겠다면서 CNN 보도에 대한 직접적인 입장 표명을 피했다.

한편, 국방부는 6일 ‘북한이 영저리 미사일 기지를 가동하며 기지를 확장하고 있다’는 미 CNN방송의 보도와 관련해 “(영저리 기지는) 군이 한미 공조 하에 북한의 주요 지역을 추적·감시하고 있는 대상 중 한 곳”이라고 밝혔다.

합참 관계자는 이날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우리 군은 한미 공조하에 북한의 주요 지역, 관심 시설에 대해서 지속적으로 면밀히 추적·감시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