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리용호 北 외무상,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면담"
리용호 외무상 모습(사진=NHK)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시리아 수도를 방문해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과 면담했다.

아사드 대통령은 4일(다마스쿠스 현지시간) 다마스쿠스를 방문한 리 외무상 일행을 만나 양국 우호관계와 발전방안을 논의했다고 시리아 대통령실이 발표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대통령실은 "리 외무상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구두 메시지를 아사드 대통령에게 전달했다"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시리아에 굳건한 지지를 표명하고 대(對)테러전 승리를 축하했다"고 밝혔다.

아사드 대통령은 이날 면담에서 "독립국에 대한 미국의 적대행위는 지리적 제한이 없다"면서 "시리아와 북한 같은 독립적 국가들이 서방의 계획을 물리치며 저항한다면 국제사회의 균형을 바꿀 수 있다"고 말했다.

리 외무상은 "북한과 시리아, 패권주의와 외세 간섭을 거부하는 모든 나라는 외부의 계략에 맞서기 위해 하나로 뭉치고 더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