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美 국무부 고위 관리, "북한의 해외 노동자들 노예 노동자로 간주"
로라 스톤 미국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 대행이 상원 외교위 산하 동아태소위 청문회에서 증언하는 모습(사진=상원)

미국 국무부 고위 관리는 "중국이 많은 북한 노동자들을 받아들인 건 이들이 임금을 챙길 수 없고 어떤 종류의 자유도 없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로라 스톤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 대행은 4일 ‘민주주의와 인권, 법치에 관한 중국의 도전’을 주제로 열린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중국이 북한의 해외 노동자와 관련해 취한 행동들에 대해 알고 있느냐'는 코리 가드너 공화당 상원의원의 질문에 "정확한 최근 정보는 확인해봐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이런 북한의 해외 노동자들을 노예 노동자로 간주한다"고 강조했다고 VOA가 전했다.

또한 "미국은 생각이 비슷한 파트너국가들과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신규 노동자를 포함한 북한 노동자들이 해외로 파견되는 것을 줄이기 위해 협력해왔다"고 밝혔다.

스톤 부차관보 대행은 '중국이 여전히 북한 노동자를 받고 있느냐'는 질문에 "정확한 최근 정보는 확인해봐야 한다"고 답했다.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을 맡고 있는 가드너 의원은 이날 청문회에서 북한의 해외 노동자 문제와 이를 받아 들이려는 중국의 의지에 대해 지난 몇 년간 우려해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의 해외 노동자 파견은 기본적으로 북한의 인권 침해”라고 지적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