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조선의 그리스도인 벗들, “11월 방북허가 대기, 취소 가능성도"
조선의 그리스도인 벗들’(CFK)과 북한 관계자가 B형 간염 실험실에서 결과를 분석하는 모습(사진=CFK)

미국의 대북 구호단체 ‘조선의 그리스도인 벗들’이 결핵과 B형간염 치료 등 대북 의료지원 사업을 위해 이달 안에 북한을 방문할 계획이지만 대북제재로 인한 여러가지 행정 절차로 방북이 취소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미국 대북 구호단체인 ‘조선의 그리스도인 벗들’(CFK)은 "대북 제재와 미국 국무부의 여행금지 조치, 유엔의 승인 등 복잡해진 각종 행정절차로 대북 지원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같이 RFA가 전했다.

이 단체가 최근 후원자들에게 보낸 활동 소식지에 따르면 북한과 B형 간염 진단과 결핵 치료, 2019년 결핵약 수급 현황을 논의하기 위해 11월 재방북하기로 결정했지만, 아직까지 미국 국무부의 여행 허가 신청이 승인되지 않았다.

특히 "이 단체는 국무부가 방북 신청자 중 일부만 허용하거나 전체를 다 거절할 수 있어 방문이 완전히 취소될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결핵 퇴치를 위해 북한을 지원했던 국제원조기구인 ‘에이즈, 결핵, 말라리아 퇴치를 위한 세계기금’이 지난 6월30일부터 북한에 대한 결핵약 지원을 중단해 11월 방북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특히 "미국과 유엔, 중국의 복합적인 제재로 인해 현재 황해남도에 건설 중에 있는 제3 결핵 연구소 건설도 중단된 상태"라고 밝혔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